Camera Bag / Body Jacket / Hand Grip / Neck Strap / Wrist Strap / Insert & Etc.
Neck Strap / Wrist Strap /
/ /

1
78 4 1

  

씨에스타
홈페이지

 세련된 유로피언 감성 '비젠트'를 메다




세련된 유로피언 감성 '비젠트'를 메다







SEOUL, Korea (AVING)

  몇년 전만 해도 DSLR은 일부 유저들만 사용할 수 있는 고가의 장비였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가격은 점점 떨어져, 일부 DSLR은 하이엔드디카보다 가격이 더 떨어지면서 이제 DSLR은 소비자들이
손쉽게 선택할 수 있는 기기가 됐습니다. 또한 블로그가 활성화된 것도 DSLR이 빠른 속도로 국내에서
인기를 끌게 한 이유 중 하나였는데, 남들과 다르게 좀더 멋진 사진을 보여주기 위해선 아무래도 다양한
렌즈와 센서가 큰 DSLR이 콤팩트디카보다 우월한 부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DSLR을 구입하고 나서 가장 먼저 구입해야 할 액세서리는 무엇일까요? 사람마다 다를 수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카메라를 담을 가방을 사는 게 우선이 아닐까 싶습니다. DSLR은 일반 콤팩트 카메라보다
크고 고가의 장비이기 때문에 카메라 전용 가방을 구입해서 외부로부터의 충격으로부터 보호해야 합니다.
지금 시중에는 다양한 스타일의 카메라 가방이 나와 있는데 가격이 저가부터 고가까지 다양합니다.
디자인도 카메라 가방의 느낌을 물씬 풍기는 것부터 스타일을 중시한 디자인까지, 정말 다양합니다.

  어떤 디자인을 선택하느냐는 소비자의 취향이지만 늘 일상에서 함께 하면서 사진을 촬영하고
싶어하는 유저들에게는 눈에 확 튀는 스타일보단 어떤 옷에나 자연스럽게 어울리면서 카메라
가방의 느낌보다 패션 소품의 느낌이 나는 가방이 더 끌릴 것 같습니다.

오늘 소개하는
카메라 가방도 앞서 말한 매력을 갖췄습니다.

  디지털창신(대표 김창신, www.cscamera.com)의 카메라 액세서리 브랜드 씨에스타(Ciesta)에서
선보인 클래식한 고급 가죽가방, '비젠트(Wisent)'는 일상에서 늘 만끽할 수 있는 스타일리시한
카메라 가방입니다.





  씨에스타의 '비젠트(CSB1635M Black)'는 크기가 외부 30×16×20cm, 내부 28x12x18에
무게는 1.3kg, 컬러는 다크브라운과 블랙, 가죽은 버팔로 가죽과 이탈리아산 통가죽으로
제작된 가방입니다.





버팔로 가죽

  비젠트의 가장 큰 특징은 소재로, 버팔로 가죽을 사용했습니다. 버팔로 가죽은 다른 가죽보다
가볍고 유연하며 내구성이 강한 것이 장점입니다. 가죽 가방이어서 어느 정도 무게감이 클 것이라고
예상했는데 실제로 들어보니 생각보다 가벼웠습니다. 가죽을 만져봤을 때 처음에는 약간 뻣뻣한 감도
있었지만 사용할수록 길이 들면서 가죽 특유의 부드러움이 느껴졌습니다.

이번 리뷰제품은 블랙 컬러 모델인데 가죽 표면에 은은한 광택이 고급스러운 느낌을 잘 전해줍니다.








  가방의 밑 부분은 이탈리아 베지터블 테닝협회의에서 LA PERLA AZZURA에서 생산된 3mm의
고급 통가죽이 사용되었습니다. 사진에서 보는 것처럼 하단 측면에서 위치한 이탈리아가죽협회
버레펠레 인증마크를 확인할 수 있고, 바닥에는 통가죽에 5개의 징을 붙여놓아 가죽부분을 보호
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5개의 징으로 인해 안정적으로 세워둘 수 있는 장점이 있습니다.

  카메라 가방은 다양한 환경에서 바닥에 내려놓게 되는데 1단계로 통가죽이 보호하고, 2단계로
5개의 징이 가죽을 보호하기 때문에 내구성을 잘 유지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통가죽과 5개의 징이
있어 어디에 내려놓아도 안정적인 느낌이 들어 편안하게 촬영에 임할 수 있었습니다.








통가죽 손잡이

  가방의 손잡이는 이탈리아산 통가죽으로 제작되었습니다. 버팔로 가죽과는 다른 느낌과 감촉의
통가죽은 견고함이 느껴집니다. 무거운 DSLR과 바디 등이 들어있을 때 손잡이를 이용해 들고
다니면 가끔 끊어질까 염려되곤 했는데 비젠트의 통가죽 손잡이는 이런 불안한 마음까지 잡아줍니다.


  가방 덮개 안쪽에는 스틸바가 내장돼 있어 하중을 지지해주고 무게가 분산되도록 만들어 줍니다.








재봉선과 금속장식의 2중 연결부위

  카메라 가방 등 가방을 구입할 때 가장 주의깊게 살펴볼 부분이 가방 끈의 연결부분입니다.
개인적으로 이전에 사용한 카메라 가방은 디자인이나 여러 부분에서 마음에 든 부분이 있지만
결과적으로 사용을 못 하게 된 가장 큰 이유가 가방 끈 연결부분이 떨어졌기 때문입니다.
사용한 지 1년 정도 밖에 되지 않았지만 힘없이 끊어지는 연결라인을 보면서
이 부분이 튼튼해야겠다'는 것을 알게 됐고 오래 사용하기 위해서는 가격이 어느정도 비싸더라도
튼튼한 제품을 사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비젠트는 연결부분이 재봉선과 금속장식
으로 이중 고정돼 있어 튼튼합니다. 연결부분의 금속장식은 부식, 변색 방지 코팅이 되어있어 변색과
부식에 대한 염려를 어느 정도 덜 수 있습니다.








푹신하고 편안한 느낌의 어깨패드

  촬영을 위해서는 장시간 이동할 일이 잦기 때문에 쿠션역할을 하는 어깨패드 역시 중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비젠트의 어깨패드는 내부 소재로 탄력성과 형태 복원력이 좋은
10mm NBR을 채용해 무거운 하중 때문에 어깨에 가해지는 중압감을 감소시켜줍니다.

보통 이렇게 제품에 기본으로 들어있는 어깨패드의 품질은 떨어지는 경향이 있지만
비젠트 어깨패드는 디자인적으로나 실제의 느낌이 돈을 추가로 들여 사용하는 어깨패드보다
더 고급스러워보였습니다. 바닥은 부드러운 소재로 미끄럼 방지 처리가 되어 있습니다.
어깨패드는 처음에 약간 딱딱한 느낌이 들었는데 계속 사용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부드러워지더군요.

스트랩은 내구성과 습기에 강한 능직 아크릴끈이어서 보풀이 잘 일어나지 않는다고 하는데
실제로 한달 여 동안 사용해보니 정말 보풀이 일어나지 않고 가벼우면서 깔끔한 모습을 유지
하는 걸 볼 수 있었습니다.








또 하나, 이 제품을 고급스럽게 하는 부분은 버팔로 가죽으로 만든 네임텍입니다.
간단한 연락처를 넣을 수 있고 비닐로 덮여 있기 때문에 방수가 되고 줄의 길이도 4단계로
조절할 수 있습니다. 사소한 부분일 수 있지만 비젠트를 더욱 돋보이게 하는 부분입니다.





강함이 느껴지는 이탈리아 통가죽 가죽고리

  앞면 포켓 부분은 이탈리아산 통가죽으로 만든 가죽고리 장식과 골드색 금속 버클이 잘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가죽고리에는 구멍 3개가 있어서 3단계로 조절이 가능합니다. 이 부분은
가죽고리를 금속고리에 결착시키는 방식으로, 허리벨트를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습니다. 처음에
결착할 때 뻑뻑거리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고 한달 여의 시간이 지난 지금도 그 감은 여전히 남아
있지만 그래도 시간이 지날수록 가죽이기 때문에 부드러워지는 감이 있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부드럽고 손쉽게 열었다, 닫았다가 가능해 보입니다.

  여분으로 통가죽 가죽고리 장식을 2개 더, 가방 뒷면 넓은 포켓 안에 준비해 놓아 가죽의
세월동안 오래 함께 할 수 있는 장점도 소비자를 배려한 업체의 센스가 무척 돋보이는 부분입니다.



(사진설명: 여분으로 제공되는 이탈리아 통가죽 가죽고리 장식 2개는 뒷면 넓은 포켓 안에 들어있습니다)








  내부 파티션은 고정돼 있으며 칸막이를 벨크로를 통해 붙였다, 뗐다 하며 구조를
원하는 대로 변경할 수 있습니다. 내부는 방수원단을 채용했습니다.





  내부공간은 일반 렌즈가 장착된 중급 DSLR과 캠코더(플래시) 또는 세로그립을 넣을 수 있는
적절한 공간을 갖췄습니다. (가방에 넣어 본 물품은 캐논 DSLR 40D와 17-85렌즈입니다)





  내부의 사이드에는 고가의 카메라 가방에서 볼 수 있는, 끈으로 조일 수 있는 고정형
미니파우치가 있어 비교적 작은 디카나 렌즈 커버, 배터리 등을 넣을 수 있습니다.





  앞부분 포켓에는 작은 수첩이나 디카 또는 포켓형 캠코더, 휴대폰 등을 넣을 수 있습니다.
저는 삼성 GX10, 탐론 17-50렌즈와 소니 HDR-CX500 캠코더와 함께 앞면 포켓에는 서브카메라로
소니 디카 WX1 또는 포켓캠코더인 소니 블로기(Bloggie)와 작은 기자수첩 볼펜, 그리고 뒷면의 넓은
포켓에는 그레이카드 등을 넣어 다니고 있습니다. 이 정도를 넣으면 딱 맞는 느낌이 들 정도의
수납공간 입니다.








  뒷부분의 넓은 포켓은 자석으로 손쉽게 고정이 됩니다.
여기에는 간단한 책자와 그레이카드를 넣어 다닐 수 있었습니다.











디테일에 묻어나는 고급스러움

  비젠트는 디테일한 부분에 신경을 쓴 흔적을 많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고급 수입자동차에서도
주로 볼 수 있는 스티치라인을 가방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는데, 비젠트는 제품의 형태를 견고하게
오랫동안 유지하는 독일의 명품실인 세라필사를 사용해서 안정감과 고급스러움이 묻어납니다.
곳곳에서 볼 수 있는 금속장식에 부식 및 변색 방지 코팅이 되어 있으면서 정갈하게 박음질한
재봉선과 조화를 이뤄 고급제품이 갖춰야 할 기본적인 디테일에 뛰어난 모습을 보여줍니다.





고급스러움이 물씬! 유로피언 스타일 카메라백 '비젠트'

  한달 여를 사용해 본 씨에스타의 비젠트 가방은 스타일에서부터 견고함까지 어느 부분,
흠 잡을 때가 없었습니다. 양복이나 캐주얼 등 어떤 스타일과도 잘 어울려 주위에서 관심과
호응이 높았습니다. 블랙 컬러여서 럭셔리한 이미지가 한층 더 강했고 남성뿐만 아니라 여성
에게도 잘 어울렸습니다. 카메라 가방을 고르는 기준인 스타일, 견고성, 고급스러움, 그리고
실용적인 부분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습니다.

  카메라 가방을 구입에 앞서 스타일을 고려해 망설이거나, 가죽으로 된 듬직하고 튼튼한 가방을
찾거나, 많은 카메라 장비를 지니지 않은 채 훌쩍 바람같은 가벼움으로 일상적인 촬영을 즐겨하는
이들에게 씨에스타 비젠트는 가장 적절한 선택이 아닐까 싶습니다. 불과 한달 여를 사용했지만
처음보다 점점 길이 들어가는 가죽에 매료돼, 비젠트는 앞으로도 애착이 커져가는 가방이 될 것
같은 기분좋은 예감이 듭니다.






























Global News Network 'AVING'
양정훈 전문기자
www.aving.ne


   씨에스타 PEN E-P1 케이스 일본잡지에 소개 (アサイカメラ 3月)

씨에스타
2010/03/25

   씨에스타, 버팔로 가죽 '비젠트 1635' 카메라가방

씨에스타
2010/02/25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sakk


사업자등록번호 : 104-04-85987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6-4
물류센터: 서울시 중구 남대문로 6-4 2층 TEL: (02)757-5974 | FAX: (02)757-5970
Copyrightⓒ 2007 by 디지탈창신 All rights reserved .